동남아국가들, 비자정책 완화로 외국인 유치경쟁…베트남만 ‘나 몰라라’ > 베트남생활

본문 바로가기

베트남생활

동남아국가들, 비자정책 완화로 외국인 유치경쟁…베트남만 ‘나 몰라라’

회원사진
운영자
2022-11-23 12:07 51 0
  • - 첨부파일 : 111.jpeg (185.5K) - 다운로드

본문

동남아시아 다수의 국가들이 코로나19 이후 경제회복 가속화와 외국인 관광객 및 투자 유치를 위해

비자정책을 완화하고 있는 가운데 베트남 정부만 ‘나 몰라라’식으로 대응하고 있어 비판받고 있다.

동남아 최대 경제국인 인도네시아는 은행계좌에 최소 20억루피아(12만7174달러)를 보유한 외국인에게

5년 또는 10년동안 유효한 새 비자를 도입, 오는 12월25일 크리스마스부터 적용한다고 최근 블룸버그가 보도했다.

위도도 에카자흐자나(Widodo Ekatjahjana) 인도네시아 이민국장 대행은 "새 비자제도는 특정

외국인이 인도네시아 경제에 긍정적인 기여를 할 수 있도록 하는 비재정적 인센티브"라고 강조했다.

인도네시아에 앞서 태국은 이미 지난달부터 베트남을 포함한 50여개국 관광객의 무비자 체류기간을

30일에서 45일로 늘렸으며 은퇴자, 고액 자산가 및 투자자 등 특정요건을 갖춘 외국인에 대해서는

최장 20년 체류가 가능한 10년짜리 장기 거주비자 프로그램과 같은 파격적인 비자정책을 시행하고 있다.

말레이시아는 지난달부터 외국인 자산가들을 대상으로 20년간 유효한 프리미엄비자 신청을 받기 시작했다.

캄보디아도 외국인이 거주한지 5년이 지나면 시민권을 신청하고 건강보험 혜택을 받을 수 있는

10년짜리 ‘골든비자’ 프로그램을 최근 도입했다.

이에 반해 베트남은 여전히 엄격한 비자정책을 고수하고 있다. 그나마 코로나19 이전에 발급하던

3개월짜리 복수비자는 여전히 중단된 상태이며, 30일짜리 관광비자(전자비자)도 발급까지

절차가 까다로워 외국인들이 베트남 대신 다른 동남아 국가로 발길을 돌리는 요인으로 작용하고 있다.

이에 따라 관련업계를 비롯한 경제계는 물론이고 언론들도 정부의 경직된 비자정책을

비판하며 완화를 촉구하고 있으나 여전히 귀를 닫고 있다. 이는 이미 지적된대로 외국인

관광객이 기대만큼 늘지 않고 있는 가장 큰 이유이기도 하다.

#베트남골프 #베트남밤문화 #베트남유흥 #호치민밤문화 #베트남마사지 #호치민에코걸 #베트남황제투어

댓글목록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댓글쓰기

적용하기
자동등록방지 숫자를 순서대로 입력하세요.

#베트남골프 #베트남밤문화 #베트남유흥 #호치민밤문화 #베트남마사지 #호치민에코걸 #베트남황제투어

게시판 전체검색